한국야구 역사에 남을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던 기술